[사진=아주경제 DB]

현대차증권은 한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사업 확대로 성장 모멘텀이 강화되고 고정비 부담이 축소되며 실적 개선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7일 "상반기 실적은 매출 6460억원, 영업이익 4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8%, 58.2% 증가하며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마진이 높은 온라인 채널의 견조한 성장이 지속됐고 매출 비중의 80%를 차지하는 오프라인 채널 매출도 회복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3분기에도 실적 개선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오프라인과 백화점 등 주요 유통 채널의 업황이 개선되면서 내수 의류 소비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또 고마진 온라인 채널의 매출 비중이 증가하면서 매출 성장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oera' 현대백화점 본점 첫 매장을 오픈한 점도 향후 중국향 매출 확보의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 연구원은 "화장품 카테코리 사업 확장에 대한 기대감과 밸류에이션 멀티플 리레이팅을 반영하기 이른 시점임을 감안해도 현재 주가는 저평가 구간"이라며 "목표주가를 6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