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차 누적 계약건수 연평균 126% 성장
  • B2C 고객 비중 4년 만에 2배 증가
롯데렌탈은 올해 상반기 롯데렌터카의 전기차 장기렌터카 누적 계약건수가 1만대를 돌파해 현재 1만2000여대 수준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기차 장기렌터카는 최소 24개월~최장 60개월의 계약기간 동안 고객이 원하는 전기차를 이용하고 계약 종료 시 타던 차량을 인수 또는 반납할 수 있는 상품이다.

롯데렌탈은 롯데렌터카를 통해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차 장기렌터카를 확대해왔다. 편리한 차량관리 등의 장점으로 2016년부터 현재까지 누적계약건수 연평균 성장률은 126%에 달한다.
 
롯데렌탈은 최근 개인고객(B2C)이 늘어 성장세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전기차 장기렌터카 도입 초기에는 관공서·법인 등 B2B(기업 간 거래) 중심으로 계약이 이뤄졌지만, 주행거리 및 충전 인프라 확대로 인해 개인고객의 전기차 이용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것이다. 개인고객 비중은 2018년 8월 23%에서 이달 48%로 3년 만에 2배 이상 확대됐다.

주요 고객층은 30·40대로 전체 계약 고객 중 약 7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비(非)전기차의 계약고객 비중은 40·50대(54%)가 가장 높은 것을 고려할 때,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의 전기차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간 약정 주행거리는 내연기관차 대비 45.6% 높은 평균 3만㎞로 나타났다.
  
롯데렌탈은 모빌리티 시장에서 전기차 리더십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9일에는 모빌리티 기술 기업인 포티투닷에 250억원을 투자하고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올해 하반기 제주 지역 내 자율주행 차량 시범운영을 진행하고, 내년에는 전기차 카셰어링 서브 브랜드를 론칭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및 배터리 신규 서비스 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현수 롯데렌탈 대표이사는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이 전기차 중심으로 재편되는 흐름에 맞춰 앞으로도 혁신적인 전기차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단일 법인 기준으로 최대 규모의 전기차를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는 업계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사진=롯데렌탈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