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차 18만대 등록…올해 22만대 돌파 예상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자동차 등록대수가 250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친환경차는 100만대를 돌파하는 등 증가세가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7월 자동차 등록대수(누적)는 2470만대로, 전월대비 6만1000대(0.25%) 증가했다. 지난해 말(2만4366대)보다는 34만대(1.4%) 증가했다.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만9000대로 전월보다 7859대(4.7%) 감소했다.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7월 신규등록 차량 중 국산차가 13만3000대(83.5%)를 차지했고, 수입차는 2만6000대(16.5%)였다. 수입차 누적점유율은 2018년 9.4%에서 2019년 10%대를 돌파했고 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해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만4000대)했다.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했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2019년 말 9만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만1000대로 2배 증가했다.

전기차가 월평균 7000여대 등록되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안에 22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만4407대)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했고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였다.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월)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대,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했다.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만7508대)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Ⅱ(화물, 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화물, 6047대)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냈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증대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장의 흐름과 변화에 맞춰 체계적인 자동차 통계관리와 맞춤형 통계 제공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