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지주사 이사회 산하에 ‘컨트롤 타워’를 설치한다.

LS그룹은 지주회사 ㈜LS 이사회 산하 내부거래위원회의 기능을 확대·개편한 ESG위원회를 설치한다고 19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내부거래 사전 검토·심의 등 기존의 내부거래위원회 활동에 더해 ESG 경영 전략에 대한 방향과 계획을 설정하고 정책 승인, 주요 추진 활동·성과 등을 보고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계열사의 ESG 실행 모니터링과 지원 등 그룹의 ESG 경영도 총괄한다. 주요 계열사 역시 ESG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분야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위원장에는 예종석 사외이사가 선임됐으며 위원회는 예 위원장을 비롯해 김영목, 이대수, 정동민 사외이사와 이광우 ㈜LS 대표이사(부회장) 등 총 5인으로 구성된다.

ESG위원회 출범에 앞서 LS그룹은 약 6개월간 주요 계열사들을 대상으로 ESG 진단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LS만의 특화된 ESG 방향성과 체계를 준비, ESG를 단순히 리스크 관리 차원이 아니라 차별화된 사업 기회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한다는 전략이다.

LS그룹 관계자는 “ESG라는 전 세계적 기조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등으로 촉발된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도래가 전력 인프라, 종합 에너지 솔루션 분야에서 오랜 기간 사업을 영위해 온 LS에 있어서는 사업적 관점에서 지속성장기업으로 도약할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S그룹 계열사인 LS전선은 지난 6월 ESG 경영 비전을 선포하고 해상풍력 사업 확대에 발맞춰 RE100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비철금속 제련기업인 LS니꼬동제련도 지난 13일 동(銅) 산업계의 ESG 인증시스템으로 불리는 ‘카퍼마크(Copper Mark)’ 인증심사를 신청해 추진하는 등 ESG 경영을 선언한 바 있다.
 

예종석 (주)LS ESG위원회 위원장.[사진=LS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