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CM 가전필름 특허분쟁
가전필름 제품 특허를 놓고 LX하우시스와 KCC글라스가 법적 분쟁에 휩싸였다.

LX하우시스는 KCC글라스의 '헤어라인 VCM 가전필름' 제품이 자사 특허 2건을 침해했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특허 침해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18일 밝혔다.

가전필름은 냉장고·세탁기 등 가전제품 표면에 부착해 메탈, 펄, 꽃무늬 등 다양한 표면 디자인을 구현하는 필름 제품이다. 이번에 LX하우시스가 소송을 제기한 제품은 고가의 메탈 소재(스테인리스 스틸) 재질 느낌을 머릿결처럼 가전제품 표면에 자연스럽게 구현해 낸 헤어라인(Hair Line) VCM 가전필름이다. 

LX하우시스는 세계 최초로 기존 세로 방향 헤어라인과 다른 가로 방향 헤어라인인 스테리인리스 스틸 질감 '가로 헤어라인 VCM 가전 필름'을 개발·공급하고 있다. LX하우시스는 지난 2011년 4월 '중첩된 이중 헤어라인 효과를 갖는 장식필름 및 이의 제조방법'을, 이어 2012년 7월에는 '횡방향 헤어라인이 구현된 인테리어 필름 및 이의 제조방법'을 특허 출원한 바 있다.

이는 각각 가전필름의 PET층 위 아래로 정밀 디자인 패턴이 구현된 임프린팅(Imprinting) 층을 넣는 이중 제품구조에 대한 특허와, 기존 세로 방향 헤어라인과는 다르게 가로 방향 헤어라인으로 스테인리스 스틸과 가장 유사한 외관을 구현하는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다. LX하우시스는 KCC글라스가 이 두 가지 특허를 침해해 해당 제품을 생산했다는 입장이다.

소송가액은 1억원가량이다. 특허소송 결과에 따라 손해배상 규모는 커질 수 있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프리미엄 가전제품 시장 확대로 가전필름에 대한 니즈가 늘어나면서 관련 기술 카피 및 모방 제품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앞으로도 LX하우시스만의 가전필름 제조기술을 침해하는 경우에는 지적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필요한 법적 조치를 지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KCC글라스는 LX하우시스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며 정면반박했다. 해당 제품은 KCC글라스의 고유한 기술 개발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라는 주장이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자사의 VCM 제품은 LX하우시스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며 "특허침해 소송을 통해 적극적으로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로방향 헤어라인 VCM 가전필름'을 적용한 냉장고.[사진=LX하우시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