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씨티은행이 오는 26일 정기 이사회에서 소비자금융 부문의 매각 방식을 결정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오는 26일 진행되는 정기 이사회에서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출구 전략 논의를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다.

앞서 씨티은행은 전체 매각과 분리 매각, 단계적 폐지 중 어떤 방안을 추진할 지 7월 중 확정짓겠다고 했다가 8월로 한 달 연기한 바 있다.

씨티은행에 소비자금융 부문 인수의향서(LOI)를 내고 실사에 참여해온 금융회사는 4곳 이상으로 전체 인수를 희망하는 곳도 포함됐다. 다만 다수는 자산관리, 신용카드 사업부의 부분 인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씨티은행의 출구전략 방향이 정해지면 희망퇴직 논의도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씨티은행은 매각의 걸림돌로 지적받는 고용 승계와 높은 인건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유명순 씨티은행장도 지난 6월 직원들에게 보낸 CEO 메시지를 통해 "소비자금융 부문 매각에 따른 전직과 자발적 희망퇴직, 행내 재배치 등으로 직원들을 놓치지 않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