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준공영제 노선버스 및 전세버스기사 9만 2000명에게 지급

서울 송파구 탄천주차장에 관광버스들이 세워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지급이 다음 달 초부터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버스교통 수요가 줄어 소득이 감소한 버스기사를 지원하기 위한 재난지원금을 9월초부터 지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은 공고일(8월 13일) 현재 2개월 이상 근속(6월 13일 이전부터 근무) 중인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 및 전세버스기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경우 1인당 8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기사는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기사 5만7000 명, 전세버스기사 3만5000 명으로 총 9만2000 명이다.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기사들은 8월 23일~9월 3일 기간 중 회사 또는 지자체로 재난지원금 지급을 신청해야 하며, 본인의 근속 요건(2개월)과 소득감소 요건(법인 또는 개인)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지자체에서는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한 후 9월초부터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추석 전후로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재난지원금 지급대상과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지자체 누리집(홈페이지)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