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저소득 주민 보험 가입비 지원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8-11 08:48
저소득 주민의 생활안정 돕고자 마련…3년 만기 일시납

종로구 임시청사 전경.[사진=종로구 제공]



서울시 종로구가 보험 가입이 어려운 저소득 주민을 위해 '종로, 복지에 안심을 더하다+ 행복보험 가입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업에는 우체국 공익형 상해보험 '만원의 행복보험' 가입비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구는 이번 사업의 재원 마련을 위해 코리안리재보험과 협약을 맺고 900만원의 후원금을 지원받아 보험 가입이 어려운 저소득층 300명의 가입비 3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적 위기 상황 속에서 취약계층 주민의 건강과 생활 안정을 돕고자 마련했다고 구는 전했다.

3만원을 일시에 납부하는 것으로 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며 최장 3년 만기로 사고에 따른 입원비와 수술비를 보장받을 수 있다. 또한 재해로 인해 가입자가 사망하면 유족에게 위로금 2000만원을 지급한다. 

만 15세부터 65세 이하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 주민이 동주민센터 찾아가는 복지플래너 또는 사회복지과 생활보장팀과 상담 후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광화문 및 광화문 소속 우체국(8곳) 보험창구로 직접 방문 시 신청서 작성과 함께 보험약관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복지에 안심을 더한 종로구의 공익형 복지사업이 갑작스러운 사고로 불안해하는 주민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제공할 수 있길 바란다"며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내 기부문화를 조성하고 따뜻한 복지도시 종로를 구현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