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마스크 수능'…백신 안 맞아도 응시 가능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8-05 15:19
수험생 상태별 시험장 구분 칸막이는 점심시간만 설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해 12월 3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격리병동에 마련된 '코로나19 확진수험생'을 위한 임시 고사장에서 수험생이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속 화면으로 보여지고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는 11월 18일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수험생이 응시할 수 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가격리 대상이거나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도 별도 고사장에서 응시 가능하다.

교육부는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학년도 대입 관리방향'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9월 중순까지 수험생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고3 학생은 희망자에 한해 1차 접종이 마무리됐고 2차 접종은 오는 20일까지 이뤄진다. 졸업생 등 수험생은 오는 10일부터 1차 접종이 시작돼 다음 달 11일까지 2차 접종을 마친다.

올해 수능은 백신을 맞지 않은 수험생도 치를 수 있으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교육부는 방역물품 구비·소독, 관계자 사전교육 등을 위한 세부 방역지침을 다음 달 중 시·도교육청에 안내할 예정이다.

시험장은 수험생을 일반·격리·확진자로 구분해 따로 둔다. 일반수험생은 사전에 고지된 일반시험장에서, 격리수험생은 별도 마련된 고사장에서, 확진수험생은 사전 지정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른다.

교육부는 격리수험생 별도고사장과 병원·생활치료센터 시험장을 원서접수 현황과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10월 초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일반 수험생 중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각 고사장 내 별도시험실에서 시험을 본다. 해당 시험실은 수험생 간 간격을 2m 이상 유지한다.

일반시험실은 한 교실당 수험생을 최대 24명으로 제한한다. 다만 시험 시간에도 책상에 칸막이를 뒀던 지난해 수능과 달리 올해는 점심시간에만 3면 칸막이를 설치한다. 칸막이는 아크릴이 아닌 두꺼운 종이 재질로 만들어지며, 학생들이 직접 설치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험시간에는 모두 마스크를 쓰고 대화를 하지 않는다는 점과 백신 접종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감염병 전문가·질병관리청과 협의해 시험시간에는 칸막이를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대학별 평가에서도 각 대학 여건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모든 응시자에게 최대한 응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권고안은 자가격리자의 경우 평가 공정성을 크게 훼손하거나 시험 특성상 지원이 불가능한 경우를 제외하고 가급적 모든 전형에 응시 기회를 부여하도록 했다. 생활치료센터나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없는 확진자도 대학 관리 가능 범위와 위험 수준 등을 고려해 응시 지원 여부를 결정하도록 명시했다.

각 대학은 평가 실시 전 방역관리 계획을 수립해 소독·방역물품 등을 준비하고 응시자 유형에 따라 일반고사장과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고사장, 격리자 고사장을 학내에 마련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확진자에게 응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권고사항이어서 강제력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교육부 관계자는 "확진자는 기본적으로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응시해야 해 한계가 있다"며 "면접·실기 등 비대면 평가가 가능한 경우에는 응시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대학이 최대한 노력해도 어려운 상황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교육부는 대학별 평가 운영 지원을 위해 질병청,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함께 상황반을 운영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