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정부 탄소배출 감축계획 '글쎄'···"지원은 없고 요구만 있어"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8-05 18:00
2050년 탄소중립 시나리오, 업계 이해 부족 감축부담 기업에 떠넘겨···관련 지원책 필요
정부가 철강업계에 기존 고로를 모두 전기로로 전환하고,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100% 도입해 2050년에는 탄소배출량을 2018년 대비 95% 감축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철강업계는 불가능한 요구라는 반응이다. 지원은 없고, 오히려 부담만 지게 한다는 것이다.

5일 탄소중립위원회가 발표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산업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50년까지 5310만톤(t)을 감축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18년 대비 79.6% 감소한 수치다.

특히 산업계 탄소배출량 1위인 철강업계는 2018년 1억120만t 배출에서 2050년 460만t으로 95% 감축해야 한다.

주요 감축 수단으로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운영 중인 고로를 모두 전기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100% 도입해 코크스 생산용 유연탄을 수소로 대체하는 방안도 담았다. 수소환원제철은 석탄이나 천연가스 대신 수소를 환원제로 이용해 철을 제조하는 기술을 말한다.

철강업계는 비현실적인 방안이라는 입장이다. 우선 고로 전체를 전기로로 바꾼다는 발상은 철강업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비롯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기로는 고로보다 탄소배출량은 4분의 1수준이지만 철스크랩을 사용해 불순물 함유 가능성이 높다. 또 후판, 열연, 냉연 등 판재류나 고급강재를 만드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전기로는 봉형강류나 철근 등의 제품을 만드는 게 한계다.

수소환원제철과 관련해서도 정부와 철강업계의 입장차가 크다.

수소환원제철은 철강업계가 장기 개발을 계획한 친환경 제철기술의 정점으로, 막대한 비용이 투자된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해당 기술 개발에 1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해당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전기 공급 기반시설 및 그린수소 공급망 확보, 기술개발 지원 등 정부가 다방면으로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게 철강업계의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탄소감축 요구만 할 게 아니라 관련 지원책을 준비해왔어야 했다”며 “탄소감축 부담을 오로지 기업에만 부담시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을 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