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산품 유통서비스 ‘프레시 매니저 픽’ 론칭
  • 지역 상권 활성화·프레딧 카테고리 확대 효과

[사진=hy]


hy가 특산품 유통서비스를 시작한다. 지역 상권 활성화와 자사 온라인몰 ‘프레딧’의 상품 카테고리 확대 등으로 윈-윈(win-win) 효과를 노린다는 전략이다.

hy는 5일 지역 특산품 유통서비스 ‘프레시 매니저 픽(PICK)’을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국 1만1000명의 프레시 매니저(FM) 네트워크를 활용한 사업이다. FM이 추천한 전국 특산품을 온라인몰 프레딧을 통해 판매한다.

FM이 한 지역에서 평균 9.1년간 활동해 특산물, 맛집 등 동네 상권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에 착안했다. 판매자는 100만 회원을 보유한 온라인몰 프레딧을 판매 채널로 활용할 수 있다.

품목 제한은 없다. 각 지방 특산물부터 계절상품까지 무엇이든 가능하다. 입점은 FM 추천 상품에 대해 hy가 검증하는 방식을 거친다. 담당MD는 시장 조사와 판매자 미팅을 통해 입점 여부를 결정한다. FM은 소개에 대한 수수료로 부가 수입을 얻게 된다.

프레시 매니저 픽 첫 상품은 △경북 의성마늘 △진천 장아찌 △제주 오메기떡·올레꿀빵 △제주 흑돼지 4종이다.

최초 제안 받은 54종 중 상품성이 높은 브랜드로 엄선했다는 게 hy 측의 설명이다. 8월 한 달 간 8종을 더해 총 12종의 제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hy는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판매자를 지원한다. 프레딧에 프레시 매니저 픽 전용관을 별도 개설하고 스토리텔링 형태의 제품 소개로 소비자 이해도를 높인다. 서비스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적립금·할인쿠폰도 추가적으로 제공한다.

FM을 통한 배송 서비스도 고려 중이다. 지역 소상공인은 hy만의 전국 단위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한다. 상온 제품부터 신선식품까지 다양한 제품을 판매 할 수 있다.

박상현 hy D&S 부문장은 “뛰어난 제품 경쟁력을 갖췄음에도 유통 채널을 갖추지 못해 지역에 머무른 소상공인과 상생을 목적으로 사업을 기획했다”며 “우수한 상품을 추가 발굴해 고객 선택의 폭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