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북한, 코로나 백신 도입 준비절차 미완료"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8-05 10:55
"WHO와 기술적 지원 제공…북한 보건성과 협력"

북한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받기 위한 준비절차를 아직 완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유니세프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진행 상황에 대해 "(북한) 정부가 아직 코백스가 지원하는 백신을 받기 위해 필요한 사전 절차를 완료하지 않았다"며 "유니세프가 이 분야에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북한이 완료하지 않은 구체적인 절차가 무엇인지와 유니세프의 기술지원 내용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또한 유니세프가 마지막으로 북한에 다른 백신을 보낸 시기는 지난해 2분기로 북한은 현재 B형 간염 백신 재고만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VOA는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이유로 코백스로부터 백신 지원을 받기 위한 행정절차 7개 중 2개만 완료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코백스로부터 백신을 받으려면 백신 부작용에 대한 법적 책임을 면제하는 합의서에 서명하고, 백신을 전달하는 국제기국 요원들의 입국을 허가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북한은 지난 5월 말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4000 회분(85만2000 명분)을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공급이 지연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