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단체, 北 돕기 모금 시작..."북측 동포 지원 못할 이유 없어"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8-04 17:46
北, 외부 지원 받을지 미지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남북경협 투자 기업인으로 구성된 민간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작년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 주민을 돕기 위해 모금활동에 나선다. 

남북경협활성화추진위(이하 추진위)는 4일 "다른 나라 빈민구제에도 앞장서는 우리가 북측 동포를 지원 못할 이유가 없다"며 '북한 주민 돕기 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자체 기금과 모금을 통해 쌀과 식용유, 영유아들을 위한 분유 등을 구매해 북한에 지원할 계획이다. 

이 운동에는 민간남북경제교류협의회와 남북경제협력연구소, 금강산투자기업협회, 남북경제협력협회, 금강산기업협회, 남북경협경제인연합회 등이 참가한다.

추진위는 지난 1984년 전두환 정권 시절 서울에 홍수피해가 났을 때 북한 김일성 정권이 우리 측 이재민을 지원한 사실을 언급하며 "북한은 그해 9월 8일 북한적십자회를 통해 남한에 쌀 5만섬(약 7800톤), 옷감 50만m, 시멘트 10만톤, 의약품 등을 지원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제의했고, 대한적십자사가 북측의 제의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해 물자 지원을 계기로 남북관계는 해빙기를 맞게 돼 1984년 11월에는 남북경제회담이 열렸고, 이듬해인 1985년 전후 최초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다. 상호 간 예술공연단 행사가 서울과 평양에서 열리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이 외부지원을 일절 받지 않겠다고 한 상황이라서 실제로 지원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해 여름 수해가 발생했을 당시 국제기구와 남측 정부가 인도적 지원 의사를 내비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을 통해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