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업종]차량용 반도체 '폭리'에... 칼 빼든 中정부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8-04 16:50
시장총국, 車 반도체 가격 조작 의혹 유통업체 조사 착수 관련 소식에 A주 반도체 종목 올 들어 일일 최대낙폭 기록

[사진=시장관리감독총국 누리집 갈무리]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대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나섰다. 이번 조치로 중국 차량용 반도체 시장 질서가 어느 정도 바로잡힐 것으로 보인다. 
 
3일 중국 증권 매체 증권시보에 따르면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이하 시장총국)은 이날 공고를 통해 차량용 반도체칩 가격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유통업체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시장총국은 차량용 반도체 시장의 가격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유통업체의 매점매석, 가격 부풀리기, 가격 담합 등 위법행위를 엄격히 단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사를 통해 해당 정황이 사실로 드러나면 엄중 처벌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글로벌 반도체 대란으로 유통업체의 폭리 문제가 촉발됐다.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반도체 칩 제조사들은 지난해 말부터 가격을 10~30% 인상했는데, 반도체 칩이 유통업체를 거치면서 최대 수백배까지 가격이 치솟는 악순환이 반복된 것이다. 

유통업체와 기업 간 소송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했다. 중국 스마트폰 부품업체인 원타이커지(聞泰科技, 윙테크)가 대표적이다. 지난 6월 홍콩고등법원이 공개한 소송자료에 따르면 원타이커지 자회사 안스반도체(영문명 넥스페리아)는 계약가격 책정법과 가격 조정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유통업체 저우리궁전자(周立功電子, ZLG)를 고소했다. 앞서 안스반도체는 CEAC인터내셔널도 같은 이유로 소송을 건 바 있다.

장샹 자동차분야 애널리스트는 증권시보에 "중간 유통업체가 차익을 남기기 위해 차량용 반도체칩 가격을 끌어올렸는데, 이번 단속으로 시장 질서를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차량용 반도체칩의 가격 체계를 표준화하고 다운스트림(정제) 및 자동차 제조업체의 구매 비용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소식이 알려지자 A주(중국 본토 증시)에서 반도체 종목은 올해 들어 일일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중국 금융정보업체 윈드사에 따르면 3일 반도체 종목 주가는 평균 5.09% 급감했다. 

구체적으로 국민기술(國民技術, 300077, SZ)은 14% 이상 폭락했고, 장천과기(300604.SZ), 군정반도체(北京君正, 300223, SZ), 중미반도체(AMEC·688012) 등 주가가 10% 이상 미끄러졌다. 조역창신(兆易創新, 603986, SH), 북방화창(北方華創, 002371.SZ)은 이날 하한가를 찍어 장중 한때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