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적모임 제한 조치 변경 계획 없어”

이효정 기자입력 : 2021-08-04 12:14

코로나19 정례 브리핑하는 손영래 반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현재 사적모임 제한 조치에 대해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적모임 제한은 현재 (시행 중인) 거리두기 체계에 있어 굉장히 핵심적인 조치”라면서 “사적모임에 대한 부분을 전면적으로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후 6시 이후 2인 이상 만나지 못하게 해놓은 것은 자영업자에게 너무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변경 가능성을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며 “자영업이나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무척 크기 때문에 한시라도 빨리 현재의 유행 확산세를 반전시켜 이런 조치가 더는 안 되도록 노력하자고 하는 의미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한 지 1개월 정도 지나고 있는 시점인데, 현장에서도 어느 정도 현실을 반영한 수정 의견이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이 외에도 언론 등에서 제기하는 문제 등을 포함해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 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