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를 극복하고 세계 7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김홍빈(57) 대장의 장례식이 4일부터 8일까지 닷새 동안 광주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치러진다.

광주광역시는 산악인 최고의 예우를 다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김홍빈 대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장례 첫날인 4일 오전 10시 30분 빈소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김 대장에게 수여된 체육훈장 ‘청룡장’(1등급) 추서식이 진행된다.

추서식에는 황희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광주시와 시체육회,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1층 로비에 빈소가 마련돼 추모객을 맞는다.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추모 인원은 50명 이하로 제한되고 광주시 홈페이지 온라인 분향소를 운영한다.

대한산악연맹을 비롯해 한국산악회, 사단법인 김홍빈과 희망만들기, 장애인체육회 관계자 358명으로 장례위원회가 꾸려졌다.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원정대원 6명은 3일 밤 귀국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별도로 조문하기로 했다.

8일 오전 10시에는 유가족, 원정대원, 산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이 열린다.

김 대장의 영정은 무등산 문빈정사 납골당에 안치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