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화학공장 대기환경 실시간 관리 솔루션 구축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8-03 10:18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통해 화학공장 내 대기흐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화학공장 등에서 유해물질의 대기 배출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솔루션이 나왔다. 

LG유플러스는 3일 대기배출물질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을 LG화학 등 화학사업장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U+스마트팩토리 대기환경진단솔루션은 5G와 LTE 무선네트워크를 결합했다. 각종 측정기·센서 설치를 용이하게 하고,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의 농도와 오염물질의 확산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사업장 내·외부에 황화수소·암모니아·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사람의 후각을 자극하는 물질이 발생하면 즉각 알람이 울린다.

이어 U+스마트팩토리 대기원격감시체계(TMS)를 통해 굴뚝에서 배출되는 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염화수소·불화수소·일산화탄소 등 오염물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에 전송한다.

환경부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장에 시정조치를 내릴 수 있다. 특히 지난해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사업장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의무화됐다. 회사 측은 이에 따라 배출물질 관리에 민감한 사업장에서 해당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U+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환경뿐만 아니라 안전, 생산·설비 영역에도 LG화학 등 계열사에 선제 구축해 효율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대기오염물질의 배출과 확산경로를 예측하는 솔루션을 통해 고객사 사업장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가능하도록 LG유플러스가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