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만 18∼49세 우선접종 사전예약 개시···“택배기사·환경미화원 등”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8-03 07:44

지난달 30일 오후 코로나19 서울시 동작구 예방접종센터가 마련된 동작구민체육센터에서 시민들이 접종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3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3일부터 수도권을 시작으로 만 18∼49세(1972∼2003년 출생자) 연령층 중 우선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개시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3분기 주요 접종 대상인 18∼49세 가운데 택배 근로자나 환경미화원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약 200만명이 이날 오후 8시부터 순차적으로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접종 대상자는 필수업무 종사자(대중교통 근무자,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 접종 소외계층(장애인,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자(학원·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등) 종사자 등이다.

추진단은 접종 대상자가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으로 나눠 사전 예약을 받는다.

이날 오후 8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동안은 수도권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자가 예약할 수 있고, 비수도권 대상자 예약은 4일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오는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구분 없이 예약 기회가 주어진다. 이들은 오는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일반 만 18∼49세 연령층의 사전 예약은 오는 9∼18일 10부제에 따라 진행된다. 접종 기간은 이달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다.

발달 장애인 등에 대한 사전 예약도 이뤄진다.

방역수칙 이행이 어려운 발달 장애인(24만8000명) 등 약 29만6000명은 오는 5일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 누리집이나 콜센터, 보건소 현장 예약 등을 통해 사전 예약 할 수 있다. 접종은 이달 26일 진행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