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인터뷰] 추미애 "윤석열 화장발 하나씩 제거 중…완주 못한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8-03 03:00
"국민의힘에 SOS 했지만, 결국 하자 드러날 것"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개인사무실에서 진행한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완주하기 전에 포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완주하기 전에 포기할 것”이라며 ‘꿩(윤석열) 잡는 매’의 면모를 드러냈다. <관련 기사 2면>

추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개인사무실에서 진행한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언론이 엄청 진하게 화장을 해줬지만 화장발이 하나씩 제거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은 정치군인을 물리친 깨어 있는 시민이다. 전두환 제조기당에 정치 검찰을 접수해서 무엇을 좀 해보겠다고 하는 것인데, 안 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앞서 내가 수사지휘도 하고 감찰징계청구도 해서 더는 수사 회피가 안 되니까,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SOS, 즉 병풍을 쳐달라고 했다”며 “국민의힘에서 '잘 가꾸기'에 나서겠지만 그 사이에 여러 실체, 하자가 드러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이미 검찰총장 시절부터 대권에 대한 야망을 숨기지 않았다. 걸핏하면 정치 발언을 일삼았다”며 “앞서 대통령을 잘 모시고 싶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하는 수 없이 수사하게 됐다고 얘기했는데, 이제는 또 ‘드루킹 사건’에 대해 사과하라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아가 대통령에게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얘기했다. 본인의 수사 정당성도 스스로 부정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질타했다.

윤 전 총장과 더불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 역시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과거 우리나라는 정치를 하지 않아야 할 군인이 독재정치를 18년간 했고, 결국 부하의 총에 맞아 종말을 거뒀다”며 “이후 전두환이 등장했던 그런 역사적 책임이 있는 정당이 국민의힘”이라고 말했다.

또 “정치군인이 민주주의를 짓밟았고, 1987년 넥타이부대들이 만들어놓은 민주주의도 노태우 정권이 들어서면서 지연됐다”며 ”우리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았거나 또는 힘을 빼버린 세력들이지만 역사에 대한 죄의식, 참회, 이런 것들이 눈곱만큼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국민의힘은) 또다시 정치검사를 받아들여서 하자를 수선해 보겠다고 하고 있고, 수선이 잘 안 되면 전직 감사원장을 대체재로 상품화해서 내보낼 것”이라며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폐허로 만들거나 또는 지체시킨 당으로서 반성문을 써야 함에도 정치 검찰과 감사원장 출신의 인물을 내세운다는 것은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인 시도라고 생각한다. 역사의식이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