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사업 힘주는 왓챠…블렌딩 합병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8-02 09:31

[사진=왓챠 제공]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왓챠가 문화방송(MBC) 음악 사업 자회사 '블렌딩'을 합병했다. 음원 유통과 음악 지식재산권(IP) 개발 등 음악 콘텐츠 유통 전반에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왓챠는 2일 자회사 '더블유피어'를 통해 문화방송 음악 사업 자회사 '블렌딩'을 합병하고 음악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왓챠는 지난해 음악 사업 자회사인 더블유피어를 설립하고, 신인과 인디 아티스트를 위한 음원 유통 사업 '왓챠뮤직퍼블리싱'을 비롯해 왓챠의 음악 플랫폼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확장을 모색해왔다.

블렌딩은 지난해 화제를 모은 '이태원클라스', '스타트업' 등 드라마 OST를 제작·유통하고 다운로드 수 600만, 월 사용자 수 200만명에 달하는 글로벌 케이팝(K-pop) 팬덤 플랫폼 뮤빗(mubeat)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왓챠의 뛰어난 개인화 기술, 디지털 플랫폼 역량과 우수한 음원 제작⋅유통 역량을 보유한 블렌딩의 역량을 결합해 음악 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인태 문화방송 미디어전략본부장은 "데이터 기반 추천 서비스 역량이 뛰어난 왓챠의 자회사와 전격 제휴를 통해 음악 사업으로의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