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中企 성장 양극화…돈 마른 중소기업, 하반기가 더 무섭다

현상철·류혜경 기자입력 : 2021-08-02 05:02
반도체 호황·집콕 효과로 가전 매출 역대급…자동차·해운기업도 호실적 원자재가 상승·최저임금 등 중소기업 악재 잇달아…"세밀한 정책 펴야"
코로나19 확산 위기 속에서도 반도체와 해운업 호황 등에 힘입어 국내 주요 기업들이 상반기 깜짝 실적을 내며 약진했다. 대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일찌감치 대비해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을 이어갈 전망이다. 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하반기에도 어려운 상황을 우려해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삼성·LG전자·현대차·포스코 등 상반기 호실적···하반기도 장밋빛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54.3% 증가한 수치다. 올해 사실상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에 진입한 반도체 부문이 영업이익의 절반을 차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LG전자도 이른바 집콕 효과로 2분기 전년 동기보다 65.5% 증가한 영업이익 1조1127억원을 올렸다. 양사는 하반기에도 반도체와 가전 수요로 호실적을 기대한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도 지난 2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현대차는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219.5% 증가한 1조886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기아도 전년 동기 대비 924.5% 증가한 1조487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상반기 반도체 수급난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했지만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낸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하반기 백신 보급 등으로 자동차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며, 유연한 대응을 통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해운·철강업계도 상반기 호실적을 냈다. 1분기 1조193억원의 깜짝 영업이익을 낸 HMM은 2분기 더 높은 실적이 기대된다. 매주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 중인 해상운임 덕에 하반기 전망도 밝다. 포스코도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영업이익인 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조선과 가전 부문 수요 증가와 중국 수출 억제 등으로 호조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연일 수주고를 채우고 있는 조선업계의 하반기 전망도 장밋빛이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 사옥 전경 [사진=각 사 제공]


◆코로나19 재확산 최대 변수···중기·소상공인, 하반기 전망 '암울'

다만 기업들은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을 최대 변수로 본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최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 조사 결과, 8월 종합경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전월 대비 7.1포인트 감소한 95.2를 기록하며 5개월 만에 100 아래로 떨어졌다. BSI가 기준치 100보다 높으면 긍정적, 반대면 부정적 경기 전망을 뜻한다. 한경연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원인으로 꼽았다. 원자재 상승과 고용환경 문제 등도 국내 산업 전반과 기업 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으로 봤다.

중소기업은 특히 하반기 전망을 어둡게 보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이달 중소기업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3.6으로 석달 연속 감소했다. 작년 1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가장 긴 감소세다. 작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악재에 이어 올해는 원자잿값과 해상운임 비용 급등, 최저임금‧주52시간제 리스크도 추가됐다. 

다만 중소기업 수출은 8개월 연속 플러스다. 하지만 크게 오른 해상운임 비용이 걱정이다. 6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3713으로 역대 최고치다. 1년 전(983)과 비교해 4배 가까이 올랐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달 숙박‧음식점업 체감경기는 44로 전월 대비 32.1포인트 낮아졌다.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1월 이후 6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이다. 개인사업자 대출잔액은 5월 402조2000억원으로 400조원을 돌파했고, 이들의 연체율은 3월 0.21%에서 5월 0.25%까지 상승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3분기 들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국내외 해상운임 비용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여러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며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커, 세밀하게 정책을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자금사정이 악화하고 있다”며 “희망회복자금 집행을 서두르고, 9월 도래하는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를 연장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