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 조치…부회장 직무대행체제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7-30 21:11
마사회, 비상경영체제 돌입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라는 지시를 거부한 직원에게 폭언해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이 '직무정지' 조치을 받으면서 마사회는 송철희 부회장 겸 경영관리본부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즉각 돌입했다.

마사회는 30일 전 임원 및 주요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개최하고 경영상 공백이 없도록 긴급 대책을 논의,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3선 의원 출신인 김 회장은 지난 2월 취임 후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고 했으나,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농식품부는 해당 의혹에 대해 한 달여 간 감사를 진행해 이달 초 해임 건의를 결정했으며, 이의 신청 기간을 거쳐 해당 결정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한국마사회 노동조합은 "회장 측은 직무정지 이후 남은 얼마간을 마지막 기회로 삼아 자성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임원진은 회장 부재 상황에도 최대 현안인 경영 위기 극복과 온라인발매 입법화에 모든 역량과 의지를 결집해달라"고 촉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