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남북 통신연락선 점검…“이산가족 화상 상봉, 가장 실효적 방식”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9 18:30
서훈 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 회의 개최…북·미 대화 협의 강화키로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16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속히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유관국 협의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 일환으로 첨단 과학기술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이호승 정책실장,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참석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 조치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조속한 신뢰 회복과 관계 진전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우주 △바이오·6G·오픈랜(Open-RAN)·양자기술 등 신흥기술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분야 인력 교류 확대 등 한·미 간 기술 협력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기술패권 경쟁시대에 산업과 안보의 핵심이 될 첨단기술 개발과 확보를 위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문제와 부처 간 협력 방안 및 범정부적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하루 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관련국과의 협력 등 필요한 조치를 지속 추진하고, 해외 위험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한 조치도 계속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청와대는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 추진과 관련해 “화상 상봉은 남북 정상 간 합의사항이자 당면한 코로나 상황에서 즉시 추진할 수 있는 가장 실효적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출입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만큼은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으로, 최우선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위해서는 남북 간 합의가 필요한 만큼, 앞으로 남북 간 협의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