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시장 "소상공인 선제지원...발신자정보 알림서비스도 실시"

(과천)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7-28 16:49
관내 집합금지, 영업제한 업종 1000여개 사업장

김 시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과천시 제공]

김종천 경기 과천시장이 28일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 선제지원에 나서고 발신자정보 알림서비스도 실시하기로 하는 등 시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 시장은 지역 소상공인의 고통을 직접 현장에서 체감했기에 어려운 시기 함께 고통을 나누고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느끼는 관내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 차원에서 긴급운영자금 지원을 신속히 결정했다.

정부 방침으로 피해가 극심한 집합금지, 영업제한 업종을 대상으로,  일반음식점, 단란주점, 이·미용업 등 관내 1000개 업체가 지원대상이다.

지원액은 사업체 1개소당 100만원으로 전액 현금으로 지원, 소상공인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게 김 시장의 의지다.

신청자격은 2021. 6. 30일 이전 개업한 해당업종 소상공인으로 신청일 현재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야 하며,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조치를 위반하지 않은 업체여야 한다.

관내 6개동 주민센터에 전용창구가 마련되며, 사전 홍보를 통해 내달 초 부터 접수를 받아 긴급 지원한다.

김 시장은 지역 여건에 맞도록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많은 관심을 갖고, 각종 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코로나 19 접종관련 전화를 걸어 상담할 때 수신자 스마트폰 화면에 관련부서에 대한 발신자정보 알림서비스도 실시한다.

발신자정보 알림서비스는 민원인에게 담당자가 전화연결 시 민원인 스마트폰 화면에 발신자 부서 정보를 정확히 알 수 있도록 표출해주는 서비스다.

그동안 민원인에게 전화 발신 시 전화번호 일부만 표출됨에 따라, 광고 혹은 불필요한 전화로 오인해 전화를 받지 않는 사례가 많았다는 게 김 시장의 전언이다..

김 시장은 "코로나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접종율을 높이고자 많은 전화 연결을 시도하지만, 스팸전화로 오인해 통화성공율이 매우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발신자명 알림 서비스 실시로 백신접종율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시장은 앞으로도 기술변화에 대응한 정보통신 관련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 시민중심의 민원행정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