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태권도 이다빈 은메달... 한국, 올림픽 사상 첫 노골드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7-27 21:52
이다빈, 세르비아 밀리차 만디치 상대로 7-10 패배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결승에서 한국 이다빈이 세르비아 밀리차 만디치와의 경기에서 패하며 은메달을 차지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다빈(25·서울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대표팀은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 없이 대회를 마무리했다.

27일 일본 자쿠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경기에서 이다빈이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를 상대로 7-10으로 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첫 라운드에서 이다빈은 만디치에게 5점을 내줬다. 2라운드에서는 만디치가 쓰러지며 이다빈이 감점을 얻어냈다. 이다빈은 공격에 성공하며 2점을 추가했지만 쓰러지며 다시 1점을 헌납했다.

3라운드에서 이다빈은 주먹 공격으로 1점을 추가한 데 이어 몸통을 노린 발차기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만디치가 이내 주먹과 발차기 공격에 성공하며 10-7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이다빈은 64㎏ 초과급 랭킹 1위인 비얀카 위크던(영국)을 준결승에서 25-24로 역전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16강에서는 코트디부아르의 아미나타 샤를렝 트라오레를 상대로 스코어 17-13을 만들어내며 승리했다. 8강전에서는 도미니카공화국의 카테리네 로드리게스 페게로를 23-14로 꺾었다.

이다빈은 앞서 태권도 3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정상을 오르며 올림픽을 더해 그랜드 슬램 달성을 노렸다. 세계 랭킹 5위인 이다빈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62㎏급,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67㎏ 초과급 우승으로 2연패를 이뤘다.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급에서도 우승한 바 있다.

한편 태권도 대표팀은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종주국 자존심을 지키지 못했다. 대표팀은 도쿄올림픽에 선수 6명이 출전해 은메달 1개(이다빈), 동메달 2개(장준, 인교돈) 성적을 거두며 대회를 마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