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단계 첫날, 광주 전남에서 확진자 46명 발생

(광주)박승호 기자입력 : 2021-07-27 09:42
27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로 올린 광주와 전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46명이 발생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23명이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 기존 확진자와 관련해 10명, 서울 마포구 음식점과 경기도 영어학원 관련 4명, 제주 게스트하우스 관련 2명 등이다. 지난 25일 확진된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한 지인과 업소 손님 등 4명이 추가돼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는 총 8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나온 업소와 같은 건물에 입주한 업소 3곳을 방문한 사람도 진단 검사를 받도록 재난 안전 문자를 보냈다.
 

전남 나주시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사진=나주시 제공]

전남에서도 26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모두 2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 여수 6명, 완도 5명, 목포 4명, 담양 2명, 영암 4명, 구례 1명, 장성 1명이다.

여수 확진자들은 모두 자가 격리 중 확진돼 추가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완도에서는 한 섬에서 시작된 연쇄 감염으로 확인됐고 목포와 영암에서는 모두 확진자와 접촉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담양과 구례 확진자는 각각 광주와 대전 확진자와 접촉했고, 장성 확진자는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광주와 전남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높였다.

사적 모임은 백신 접종자를 포함해 4명까지 가능하고, 결혼식과 장례식 같은 행사에서는 50명 미만까지 허용된다.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목욕장, 수영장, 방문판매는 밤 10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영업이 금지되고 카페와 식당은 이 시간에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