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개막식서 대규모 ‘드론쇼’ 대신 ‘드론 지구본’ 눈길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7-24 08:57
1800여대 드론으로 올림픽 엠블럼, 3D 지구본 만들어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쇼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막을 올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선 ‘드론 지구본’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23일 오후 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행사 말미에 1800여대의 드론이 상공에서 도쿄올림픽 공식 엠블럼 모양을 구현한 데 이어, 지구를 3D로 나타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에서 선보인 ‘드론쇼’까지는 아니었지만, 당시 동원된 드론의 수(약 1200대)보다 더 많은 드론이 활용됐다.

이번 드론 전시는 인텔이 프로그래밍했다. 인텔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올림픽 사상 최초로 1200여대의 드론을 운용해 드론 조명 쇼를 선보였다. 이후 일본에서는 2018년 여름 나가사키 테마파크와 2019년 제46회 도쿄모터쇼 등에서 각각 300대와 500대의 드론을 활용해 드론 조명 쇼를 선보인 바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을 역임했던 배우 겸 연출가 송승환은 이날 KBS의 개회식 중계에서 "(평창 때보다) 드론 기술도 더 발전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인텔은 이번 올림픽에 활용할 최신형 드론을 소개한 바 있다. 인텔은 “드론 1대의 무게는 약 300g으로, 고정밀 LED를 통해 선명하고 경계 없는 밝기를 구현해 미세한 그래픽을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며 “소프트웨어를 고도화하고 하드웨어의 안정성도 높였다”고 밝혔다.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경기장 상공에 드론이 도쿄올림픽 엠블럼을 만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