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통안증권 182일물 정례발행 중단키로…1·2년물 발행 축소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7-23 18:01
"통안증권 3년물 도입 등 공개시장 운영여건 변화 등 고려"

통화안정증권 정례입찰 종목 및 일정[표=한국은행]

한국은행이 통화안정증권(통안증권) 182일물에 대한 정례발행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1·2년물 발행도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23일 한국은행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통화안정증권 발행제도'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통안증권 3년물 도입 등 공개시장운영 여건 변화 등을 고려해 정례입찰제도와 관련된 세부 운영방식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다.  

주요 개선안을 살펴보면 통안증권 정례입찰 종목이 조정되고 발행 일정도 변경된다. 통안증권 3년물 발행과 함께 182일물의 정례발행이 중단되고 이표채(만기 1년 이상) 경쟁입찰은 종목별로 월 1회만 실시된다.

종목별 발행규모도 조정된다.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통합발행 기간과 일자도 재설정됐다. 구체적으로는 182일물 정례발행이 중단되는 대신 91일물 발행규모가 확대(매주 1회, 1조원 내외)된다. 또 3년물 신규발행(월 1회, 1조3000억원 내외)을 감안해 1년물(월 1회 정례입찰 1조2000원 내외+모집 5000억원)과 2년물(월 1회 정례입찰 2조5000억원 내외+모집 1조원)의 발행규모는 상당폭 축소된다.

통합발행 기간은 1년물의 경우 2개월로 변동이 없으나 2년물은 기존 2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된다. 신규발행되는 3년물은 6개월이다. 통합발행일은 1년물의 경우 기존과 동일(홀수월 9일)하지만 2년물은 1·4·7·10월 2일로 조정되며, 3년물은 3·9월 3일이다.

한은은 또 중도환매와 관련해 당분간 현행 규모(매 홀수월 4조원 수준)를 유지하되 1년물의 유동성 제고 등을 위해 중도환매 종목을 추가하기로 했다. 1년물 잔존만기 6개월 종목을 중도환매 대상에 추가하고, 향후 3개월 통합발행 2년물의 중도환매 시기(잔존만기 9개월 이하)가 도래하는 오는 2023년 상반기에 중도환매 주기, 대상 종목 및 규모 등의 전반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이번 통안증권 정례발행 제도 개편을 3년물 통합발행 일정 등을 고려해 오는 9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2년물 통합발행기간 확대는 이보다 한 달 뒤인 10월 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통안증권 발행제도 개선을 통해 공개시장운영의 효율성이 제고돼 유동성 조절이 더욱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