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이낙연, 노 대통령 탄핵 당시 반대표 던진 것이 사실 아니냐“ 재차 언급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7-23 18:41
‘윤영찬 의원’ 기사 인용하며 또다시 저격...이낙연측 ”마타도어 더 이상 용납 못해“ 강조

김남국 의원 모습 [사진=김남국의원 페이스북 캠처]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연이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반대표를 던진 것이 사실 아니냐”는 의문을 연속 제기하고 나섰다.

이재명 캠프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번에는 사진이 아니라 기사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면서 거듭 비판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먼저 2004년 3월12일자 동아일보 1면을 인용하면서 "국회 본회의에서 노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처리 전망을 분석한 기사"라며 "기사 말미에 보면 '이낙연 의원 등은 노 대통령 기자회견 후 탄핵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 아닌 경우도 있으나 추정적 표현 대신에 ‘돌아섰다’는 명확한 표현을 쓰고 있다는 점과 1면에 아주 크게 보도했다는 점, 아주 민감한 현안인 탄핵안 처리에 대한 찬반을 의원의 실명을 거론해서 썼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충분히 취재하고 검증한 기사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만약에 탄핵안 찬반 실명 기사를 잘못 썼다가는 정말 큰 실수를 하게 되는 것이니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 기사를 쓴 기자가 바로 ‘윤영찬’의원이라는 것입니다. 동아일보에서의 두 사람의 깊은 사적 관계를 생각하면 취재된 내용이 더욱 더 진실에 가깝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참고로 윤영찬 의원이 이낙연 캠프의 정무실장으로 있습니다)”라고 덧붙이면서 더욱 더 강한 의문을 남겼다.
 

[사진=김남국의원 페이북 캡처]

김 의원은 또 “이낙연 후보의 발언이 사실이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게 하는 기사가 또 있다"며 "탄핵 찬성한 의원들 가운데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고 했는데 추미애 의원도 거기에 포함되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설 의원은 추 의원을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글 말미에서 "오히려 가장 먼저 나온 이름은 바로 '이낙연'이었다"며 "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인 설 의원도 이 후보가 탄핵 찬성에 대해서 반성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의 필연캠프는 논평을 내고 "악의적 마타도어 이제라도 중단하라"며 "2004년 노무현 대통령님에 대한 탄핵 투표 당시 이 의원은 '반대' 표를 행사했다"면서 "무기명 비밀투표를 직접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정 필연캠프 대변인은 "직접 확인할 수 없으니 악의적 마타도어를 던지기만 하면 끝이냐"며 "생채기만 낼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하면서 “탄핵투표에는 반대표를 던졌으며 더 이상 같은 얘기를 반복하지 않아도 되길 노무현 대통령님을 사랑하는 당원, 지지자들과 함께 희망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