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 갈등 마무리···조선산업 발전 선언

윤동 기자입력 : 2021-07-22 13:30
현대중공업 노사는 22일 울산 본사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한영석 사장과 조경근 노조지부장, 김호규 전국금속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선언은 장기 침체를 겪은 조선업이 최근 수주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기회를 살리기 위해 노사가 신뢰와 협력으로 힘을 모으자는 취지를 담았다.

선언에서 회사는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유지·향상에 노력하고, 노조는 회사 경영 정상화와 성실 근로 분위기 조성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노사는 조선산업의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과 노동자 고용안정,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위한 산업·업종별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선 지난 16일 타결된 2019·2020년 임단협 조인식도 진행됐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9년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을 놓고 갈등을 겪었다. 이로 인해 2년 2개월 동안 임단협 합의를 내지 못해왔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