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G화학, 경력사원 세 자릿수 채용...‘배터리 세계 1위’ 향한 인력 확충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7-18 11:00
LG화학이 ‘세계 1위 배터리 기업’ 도약을 위해 세 자릿수 규모의 경력사원 채용에 나섰다.

LG화학은 배터리 소재 인력 확충을 위해 첨단소재사업본부에서 하반기 대규모 채용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19년 첨단소재사업본부가 출범한 이래 단일 최대 규모인 250여명을 상반기에 채용한 데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진행하는 대규모 채용이다.

이번 채용은 양극재, 분리막 등 배터리 소재 분야 인력을 모집하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IT소재 사업분야도 포함해 진행한다.

양극재 부문은 차세대 양극재 및 전구체 공정 개발 등 연구개발(R&D), 구매, 영업·마케팅, 생산 및 설비 기술 등이 모집 대상이다.

분리막 등 신사업 개발 부문은 신규 사업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R&D, 공정기술, 상품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량급 인재 확보에 나선다.

IT소재 부문에서는 자동차 및 IT용 편광판과 OLED 및 폴더블용 점착필름 개발, 영업·마케팅, 생산기술 분야 전문가를 모집한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사업 강화를 위해 폐배터리를 분해해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의 금속을 추출하는 리사이클 분야 제·정련 전문가도 채용할 계획이다.

지원자들은 오는 26일까지 입사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서류심사 이후에는 인적성검사를 거쳐 1차 면접 및 2차 종합면접을 진행한다. 최종 합격자들은 9월 중 입사하고, 입문 과정을 거쳐 각 조직에 배치된다.

LG화학은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도 진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14일 진행한 최고경영자(CEO)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1위 종합 배터리 소재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6조원을 투자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양극재부터 분리막, 음극 바인더, 방열 접착제, 탄소나노튜브(CNT) 등까지 폭넓게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남철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은 “조직의 역량을 높여 성공으로 이어지는 강한 실행을 갖춘 인재를 확보해 기존 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신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글로벌 전지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철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이 상반기에 채용한 경력사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