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치 대화면에 5G 품었다"... 삼성전자 '갤럭시탭S7 FE' 국내 출시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7-18 11:00
12.4인치 대화면, 2560x1600 해상도, LTE·5G 탑재한 중급 태블릿PC... 가격은 69만9600원부터 성능 택한 아이패드 에어에 대화면과 통신 기능으로 맞불

갤럭시탭S7 FE[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실속있는 가격에 대화면을 원하는 이용자를 위한 태블릿PC '갤럭시탭S7 FE(Fan Edition)'를 23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 국내 중급(미드레인지) 태블릿PC 시장을 두고 애플 '아이패드 에어'와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패드 에어가 플래그십급 높은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면, 갤럭시탭S7 FE는 플래그십급 대화면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LTE 모델의 가격이 플래그십을 넘어서는 아이패드 에어와 달리 갤럭시탭S7 FE는 LTE·5G 통신 기능을 기본 탑재하고 있어 외부 활동이 잦은 이용자에게 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탭S7 FE는 삼성전자의 최고급 태블릿PC 갤럭시탭S7 플러스와 동일한 12.4인치(16:10 화면비, 2560x1600 해상도)의 대화면을 채택해 학습과 업무의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대화면의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화면을 최대 3분할해 세 가지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고, 3개의 앱을 터치 한 번에 동시에 실행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외부 모니터와 연결한 후 '삼성 덱스'를 활용해 PC나 노트북처럼 여러 개의 앱과 창을 띄울 수 있다.

특히 갤럭시탭S7 FE는 S펜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S펜은 고무재질의 펜촉으로, 화면에 더 세밀하게 필기할 수 있도록 했다. S펜으로 작성한 서체를 바로 텍스트로 변환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펜업, 클립 스튜디오 페인트, 캔바, 노트쉘프 등 S펜의 활용성을 높여주는 창작 앱도 기존 갤럭시탭S7 시리즈와 동일하게 지원한다.

갤럭시탭 시리즈의 강점인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동성도 한층 강화됐다.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삼성 노트에서 작업하던 내용을 갤럭시탭S7 FE에서 계속 이어서 할 수 있고, 스마트폰에서 복사한 글이나 이미지를 갤럭시탭S7 FE에 바로 붙여 넣을 수도 있다. 세컨드 스크린 기능을 활용하면 갤럭시탭S7 FE를 노트북과 연결해 두 번째 모니터로 활용할 수 있다.

디자인은 기존 갤럭시탭 시리즈와 패밀리룩을 이루는 일체형 메탈 본체를 채택했다. 갤럭시탭 시리즈에 최초로 적용된 미스틱 그린 색상을 비롯해 미스틱 핑크, 미스틱 블랙, 미스틱 실버 등 네 가지 색상 중에서 제품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이 밖에 돌비 애트모스와 AKG 사운드를 적용한 듀얼 스피커와 1만9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갤럭시탭S7 FE 블랙.[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탭S7 FE는 램(메모리)과 저장공간 기준 4GB·64GB(기가바이트)와 6GB·128GB 등 두 가지 모델로 출시한다. 두 모델 모두 퀄컴 스냅드래곤750G AP를 탑재했고, 마이크로SD 카드로 저장공간을 1TB(테라바이트)로 확장할 수 있다. 64GB 모델은 LTE 를 지원하며 미스틱 그린, 미스틱 핑크, 미스틱 실버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한다. 가격은 69만9600원이다. 128GB 모델은 미스틱 그린, 미스틱 핑크, 미스틱 블랙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하며, 가격은 LTE 모델 77만원, 5G 모델 84만400원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