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가상화폐 커뮤니티까지 단속... '비스지에' 폐쇄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7-17 11:45
가상화폐 채굴자·거래소 규제 강화도 계속

[사진=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가상화폐 채굴자와 거래소 단속에 이어 온라인 커뮤니티 폐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가상화폐 온라인 커뮤니티이자 정보제공업체인 '비스지에(幣世界·Bishijie)'가 지난 15일 웹사이트와 앱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비스지에는 2017년 사업가 탄천후이가 설립한 중국의 대표적인 가상화폐 커뮤니티이자 정보제공업체다.

비스지에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중앙은행의 가상화폐 지침을 준수하고, 규제 당국의 시정 요구에 협력하기 위해 활동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표면적으로는 커뮤니티 폐쇄가 자율적인 결정으로 보이지만, 중국 규제 당국의 결정에 따른 폐쇄 조치로 보인다고 SCMP는 해석했다.

중국은 지난 5월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를 열고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를 타격하겠다"고 밝힌 후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 은행협회, 인터넷금융협회, 지급결제협회는 암호자산 거래와 관련된 금융상품 발행을 금지한다고 발표했으며, 네이멍구자치구 정부는 주민들에게 암호자산 채굴업체를 신고하라며 전용 플랫폼까지 개설했다.

6월에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측이 6개 금융기관(공상은행, 농업은행, 건설은행, 우정저축은행, 흥업은행, 알리페이) 관계자를 직접 불러 암호자산거래소 및 장외거래 계좌를 점검하고 암호자산 거래를 금지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네이멍구자치구를 시작으로 칭하이성,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윈난성, 쓰촨성 등 여러 성(省)급 행정구역의 가상화폐 채굴장도 잇달아 폐쇄되고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지난달 채굴 능력을 기준으로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의 90%가 폐쇄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