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진 성비위’ 양향자 제명…국힘, 박수영 징계 여부 주목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16 11:57
박수영, 성매매 보좌진 ‘재임용’…‘오거돈 방지법’ 내로남불 민주 “청년 용서해달라며 본질흐려”…정의 “성매매의힘인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박수영 의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와중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된 보좌진을 재임용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제 불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맡고 있는 모든 당직에서 사퇴한 뒤 숙려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양향자 의원 지역 사무소 소속 직원의 성범죄 논란이 일어나자 양 의원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박 의원에 대한 국민의힘 징계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전날 MBC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뒤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리게 돼 죄송하다.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다”며 이렇게 적었다.

박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캠프 사무장이었던 A씨가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자 면직했다. 이후 A씨가 기소유예 처분을 받자 재임용했다.

박 의원은 해당 직원을 “암으로 투병 중인 어머니를 보살피는 사실상 가장의 역할을 하고 있던 서른두살 청년”이라고 소개한 뒤 “다시 한번 인생의 기회를 주기로 하고 재임용을 했다”고 했다. 이어 “비록 법적인 문제는 없었지만 문제의 장소에 간 것만으로도 공직을 맡기는 어렵다는 사실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비판이 나왔다. ‘기소유예’는 수사단계에서 기소를 하지 않고 ‘유예’하는 처분인데 박 의원이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단정지은 데다, ‘암 투병 중인 어머니’를 언급하며 감성적으로 접근, 본질을 흐리려 했다는 것이다. 앞서 박 의원이 ‘박원순·오거돈 방지법’을 발의하며 “본 개정안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는 것이 되겠다”고 언급한 것도 질타의 대상이 됐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박 의원의 법안 발의를 언급, “정작 자기 식구에 대해서는 이해하기 힘든 관용을 베풀었다”며 “SNS에 사죄한다며 올린 글에서도 청년을 용서해 달라’며 이번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직사회의 성비위를 준엄하게 심판하자더니 ‘내 식구’의 흠결에는 한없이 너그러운 박수영 의원에 대해 국민의힘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그에 맞는 징계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매매 현장에서 발각된 청년에게 다시 보좌관 기회를 주는 것이 국민의힘식 공정이자 정의냐”라며 “박 의원이 당직만 내려놓는 것은 그야말로 보여주기 쇼”라고 했다.

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당장 박 의원을 출당조치하고 공당으로서 국민의힘 차원에서 사과해야 한다”며 “양 의원에 대해 엄단에 나서라며 목소리를 높인 국민의힘, 박 의원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는지 정의당은 엄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성매매의힘’으로 불리지 않으려면 지금 당장 엄중한 조치를 시행하길 바란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