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AI의 힘”...야놀자, 비전펀드 2조 투자 ‘잭팟’

이나경 기자입력 : 2021-07-15 15:27

[사진=야놀자]

야놀자가 아시아 최대 투자자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1조원의 투자를 예상했지만, 결과적으로 2배 수준의 ‘빅딜’을 이뤄냈다. 이번 투자는 인공지능(AI)·클라우드·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세계 최초로 숙박 예약 플랫폼에 도입한 ‘호텔 관리 시스템(Property Management System, PMS)’의 가치를 인정받은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야놀자는 15일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의 비전펀드Ⅱ로부터 2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재일교포 3세인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주도하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II가 한국계 기업에 1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것은 쿠팡(3조3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다.

손 회장의 통큰 투자 배경에는 야놀자만의 차별화된 클라우드 기술 경쟁력이 있었다. 야놀자는 단순 숙박 연계서비스 제공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사업 포트폴리오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여행 시장에 진출해왔다. 발 빠른 디지털 전환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는 슈퍼앱 전략을 실행하고, 글로벌 시장에서는 클라우드 기반 자동화 솔루션 확장에 집중했다. 특히, 여행 서비스업체 중 최초로 AI와 IoT 등을 활용한 최첨단 호텔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며 클라우드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성장 가능성도 입증했다. 관련 기술력은 세계 여행 플랫폼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는 “‘기술을 통해 세계 여가 시장을 초연결시키겠다’는 야놀자의 목표를 소프트뱅크 비전펀드II와 함께 이뤄나갈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차별화한 기술력으로 글로벌 1위 호스피탤리티 테크기업이자 여행 슈퍼앱으로서 변화를 리드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