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



메리츠증권은 아프리카TV의 적정주가를 13만7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2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충족할 것이라는 기대다. 

15일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아프리카TV의 실적 성장이 선순환 궤도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6월 BJ코인게이트와 같은 노이즈는 비중확대 기회"라면서 "디지털화폐 투자 붐이 일면서 아프리카TV 안에서도 코인 방송이 많아지고 있는 데 따라 내부 규제 스탠다드는 이미 적용 중이다. 노이즈는 오히려 트래픽 증가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한편 오는 23일부터 진행될 도쿄 올림픽 등 스포츠 이벤트는 BJ들의 스포츠 중계방송을 늘려 3분기 MUV 증가에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김 연구원은 아프리카TV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670억원(+48.6%, 전년 동기 대비), 205억원(+87.7%, 전년 동기 대비) 등으로, 컨센서스(매출액 648억원, 영업이익 207억원)에 부합할 거라 내다봤다. 

기부경제 매출액은 4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3.6%, 광고 매출액은 136억원으로 같은 기간 216.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률은 30.7%로, 전 분기 대비 1.5%포인트 하락할 전망이다. e스포츠 리그 재개로 콘텐츠 제작비용이 증가한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크리에이터 후원문화가 대중화되며 페잉 비율, 객단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며 "자체 광고 플랫폼(AAM)으로 광고주풀 확대, 광고효율·광고단가 상승까지 기대해볼 만하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