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차기 사장 선임 절차 착수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7-14 09:07
오는 17일까지 임추위 구성

[사진=연합뉴스]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가 위성백 현 사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차기 사장 선임 절차를 시작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예보는 차기 사장을 선임하기 위한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구성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개정된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의 이사회는 현재 사장 임기가 끝나기 2개월 전까지 임추위를 구성해야 한다.

위 사장 임기는 오는 9월 17일까지로, 예보는 이달 17일까지는 임추위 구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임추위가 구성되면 사장 후보 모집 공고를 낼 예정이며 서류·면접전형을 거쳐 새 사장이 선발된다.

예보 사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다. 역대 예보 사장 중 연임한 사례는 없다.

예보 사장은 기획재정부 차관, 금융감독원장, 한국은행 부총재와 함께 금융위 당연직 위원이 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