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싸이월드서 쇼핑하면 퀵커머스로 배달
GS리테일이 메타버스 원조 싸이월드에 편의점, 슈퍼마켓, 홈쇼핑 커머스를 연다.

GS리테일과 싸이월드제트는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의 GS타워 20층 회의실에서 온·오프라인과 메타버스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종서 GS리테일 플랫폼BU 전략부문장(상무)과 손성민 싸이월드제트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 내용은 △메타버스 플랫폼과 온·오프라인 유통망 연결 △컬래버레이션 상품 개발 및 기획 △공동 마케팅 전략 수립 및 실행 등을 주요 골자로 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가장 먼저 오는 11월 말 싸이월드 내 쇼핑 채널을 단독 오픈할 계획이다. 싸이월드 이용자는 싸이월드 쇼핑 채널에 접속해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홈쇼핑 GS샵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빠르게 구매하고 퀵커머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향후 라이브 커머스 영역까지 쇼핑 카테고리를 확대하고, GS리테일 전용 미니홈피 개설, 방명록 작성 등 메타버스에서의 다양한 서비스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GS리테일은 싸이월드라는 추억의 메타버스 창구를 추가로 확보해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젊은 고객층을 확보하게 됐으며, 싸이월드 채널에서의 온라인 경계를 넘어 오프라인의 실물 쇼핑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싸이월드는 현실세계와 3차원 가상세계를 혼합한 공간을 뜻하는 메타버스의 대표적인 콘텐츠다. 싸이월드 이용자는 한때 320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최근 서비스 재개 소식을 듣고 아이디 찾기와 도토리 문의 등 100만여명이 몰리는 등 인기가 식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싸이월드제트는 8월 초 싸이월드 홈페이지 로그인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김종서 GS리테일 플랫폼BU 전략부문장(상무)은 "MZ세대의 추억이 깃든 싸이월드에서 GS리테일의 온·오프라인 쇼핑 서비스를 보다 쉽고 간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싸이월드와의 협업을 통해 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에서 GS리테일만의 차별화된 유통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GS리테일의 경쟁사인 BGF리테일은 앞서 지난 5월 '제페토(ZEPETO)'를 서비스하는 네이버제트와 협업해 가상현실 CU 편의점을 개점했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와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당시 콘텐츠의 특성을 살려 현실 세계가 아닌 제페토에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BGF리테일은 오는 8월 제페토 내 인기 맵 중 하나인 한강공원에 'CU 제페토한강공원점'을 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