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가 철강 트레이딩 사업을 종료하기로 했다. 사업 구조 재편을 통해 종합상사에서 사업형 투자사로 전환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네트웍스는 6일 이사회에서 철강 트레이딩 사업을 내년 6월 30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다만 트레이딩 사업부 내 화학 트레이딩 사업은 유지한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사업 환경 변화에 따른 지속적인 사업 부진과 사업의 특성 상 낮은 성장 가능성으로 인해 영업을 정지한다”며 “성장 사업에 집중해 수익성과 재무구조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철강 사업을 담당했던 직원들은 무역‧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업무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이번 의사 결정으로 소비재‧렌털 기업으로서 당사의 정체성이 보다 명확해져 주주 등 이해관계자의 가치 평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영 환경 변화 트렌드와 이해관계자의 요구를 반영해 사업모델 전환 성과를 거두고, 추가적인 성장엔진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종로구 SK네트웍스 사옥. [사진=SK네트웍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