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에 불타는 지구촌…"살인폭염, 2100년까지 이어질 수도"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7-05 09:44
캐나다, '살인폭염'에 수백 명 죽고 대형 산불까지 도로 녹은 미국, 高에너지 가전 사용 자제 지시도 중동 이라크, 50도 넘는 폭염에 임시공휴일 지정 "북반구 동시다발 폭염, 우연이라고 보기 힘들어"
지구촌이 기후변화로 나타난 이상기온에 불타고 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전 세계적 대응 필요성이 한층 커질 전망이다.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를 강타한 전례 없는 폭염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전 세계 각국이 이상기후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특히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기온으로 미국 북서부 지역뿐 아니라 북반구의 다른 지역들도 불타고 있다고 지적하며,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현재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전례 없는 폭염이 2100년까지 매년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캠루프스 인근 스파크스 레이크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연기가 하늘을 뒤덮은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CNN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 인근에 있는 리턴(Lytton) 지역에선 갑작스러운 폭염에 지난 일주일 동안 700여명이 숨지고 240여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산불은 아직 진화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6월 평균 최고기온이 섭씨 25도인 리턴 지역의 기온은 지난달 섭씨 49.6도까지 올라 캐나다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미국 북서부 지역에서는 도로가 녹아내렸고, 동부 뉴욕에서는 전력 사용 급증에 따른 기온 상승을 우려해 세탁기, 건조기 등 에너지 사용량이 큰 전자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지시도 내렸다.

러시아 모스크바의 기온도 지난달 23일 섭씨 34.8도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 시베리아 농부들은 이어지는 폭염에 농작물이 타 죽는 것을 막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북극권의 기온도 30도까지 올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달 20일 시베리아 베르호얀스크의 기상관측소가 보고한 북극 기온 관측 사상 최고기온인 38도에 대해 확인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인도 북서부에서는 수천명이 폭염으로 고통받고 있다. 인도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인도의 수도 뉴델리와 주변 도시들의 기온은 평년보다 7도 이상 높은 섭씨 40도대로 치솟았다. 중동 국가인 이라크는 섭씨 50도를 웃도는 전례 없는 폭염에 수도 바그다드를 포함해 여러 지역에 공휴일을 선포하기도 했다.

CNN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 "이런 이상기후들이 서로 연관된 것으로 단언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북반구의 여러 지역에 동시에 폭염이 나타난 것이 우연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의 한 시민이 도로에 설치된 강풍기 앞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CNN 누리집 갈무리]


리즈 벤틀리 영국 왕립기상학회(Royal Meteorological Society) 회장은 "현재 캐나다와 미국 북서부 지역 상공에 나타난 고기압은 제트기류의 정상적인 이동이 차단돼 고기압이 움직이지 못하고 한 곳에 머물면서 일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6월 중순 미국 남서부 지역에서 같은 현상이 일어나 멕시코와 애리조나주 피닉스 등지에서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이 깨진 바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불과 몇 주 만에 미국 북서부 지역과 캐나다 남서부에서 같은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며 "우리는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이 몇 도 깨지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부서지는 것을 보고 있는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과학자들은 이런 전례 없는 폭염이 2100년까지 매년 나타날 것을 우려하며 세계 각국의 기후변화 대응책이 보다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CNN은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등을 포함한 몇몇 국가가 최근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약속했다. 하지만 많은 과학자와 환경보호단체는 지구 평균기온을 산업화 이전 수준의 1.5도 이내로 유지하기엔 역부족으로 보고 있다"며 "이들은 세계 각국에 지금보다 더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