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사법부 속인 것…문 대통령 사과에 책임도 느껴"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7-04 20:30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후보가 과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징계가 법원의 결정으로 무산됐던 것을 두고 "윤 전 총장이 사법부를 속인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추미애 후보는 4일 충북 청주시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예비 경선 '국민 면접' 행사에서 관련 질문에 "법원은 ‘사회봉사’가 꼭 정치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했지만, (윤 전 총장은) 지금 정치를 바로 하고 있다. 당시 사법부 판단이 너무 성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작년 12월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 전 총장에 대해 정직 2개월 처분을 의결했지만, 윤 전 총장이 신청한 징계처분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며 징계가 최종 불발된 바 있다.

추 후보는 "그 당시 본인은 주요 언론 사주들을 다 만나고, 특활비를 사용하면서 정치 활동에 버금가는, 자기 주목도를 높이는 활동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징계 무산 후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한 데 대한 질문에 "그런 점은 책임도 느낀다"면서도 "당시 검찰총장을 감찰했던 것은 검찰권 남용과 제 식구·측근 감싸기가 극에 달해서, 지휘·감독권자로서 불가피했다"고 강조했다.

추 후보는 이른바 '추-윤 갈등'을 거친 후 사퇴한 당시 상황에 대해 "언론이 지나치게 갈등 프레임으로 몰고 가기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이 자체가 하나의 민주적 절차 아래에 지휘·감독한 모범 사례였고, 검경수사권 조정을 비롯해 공수처 설치도 장관의 기여가 컸다'고 치하의 말을 해줬다. 대통령도 매우 안타까워했다"고 덧붙였다.

추 후보는 전날 TV토론에서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 중립의 의무가 생명과도 같은 자리를 박차고 나와 반헌법적인 도전장을 내민 것은, 있어서는 안 될 해괴망측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