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일주일 만에 비대면 매출 405억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7-02 16:29

[중기부 제공]


대한민국 동행세일 개막 일주일 만에 비대면 판매 매출이 400억원을 돌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 동행세일 첫주간(6월 24일~30일) 온라인 기획전, TV홈쇼핑, 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 채널에서 총 404억6000만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기획전은 동행세일 첫 주 동안 58억24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G마켓, 11번가, 가치삽시다 등 28개 쇼핑몰에서 1570여개의 중소‧소상공인 제품을 온라인 기획전을 통해 판매 중이다. 이-스토어36.5에서는 사회적기업 제품도 판매하고 있다.

TV홈쇼핑은 동행세일 첫 주 동안 공영홈쇼핑에서 139개 상품 등 총 183개 상품이 특별조건으로 판매됐다. 총 339억31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라이브커머스는 동행세일 첫 주 동안 100개 기업이 참여해 총 241개 상품이 판매됐다. 총 7억5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포항 전통시장의 딸기상회는 이번 동행세일의 지역 특성화 라이브커머스 방송을 통해 5000여명의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홍보해 판매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 누리집 누적 방문자는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총 28만1000여명이다.

득템보탬 챌린지 조회수는 58만6000회를 돌파했고, 동행세일 입소문 영상 조회수도 43만6000회를 넘어섰다.

이희정 중기부 판로정책과장은 “11일까지 진행되는 동행세일에 앞으로도 많은 국민들이 동참해주시길 당부드리며,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