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자력연구원과 비슷한 시기 해킹 이뤄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사진 =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내부시스템이 해킹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보위 소속인 하 의원에 따르면, 방위사업청은 KAI가 해킹을 당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구체적인 사항에 대한 답변은 현재 조사 중이라는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

하 의원은 KAI에서 한국형 전투기(KF-X) 시리즈를 생산하고 있는 만큼 최신 국산 전투기인 KF -21의 설계도면이 탈취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KAI 해킹이 지난 5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비슷한 시기에 해킹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인 '킴수키(kimsuky)'의 소행일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최근 북한 해킹 사건의 전모와 피해 내용을 하나도 빠짐없이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며 "그동안 국정원이 북한의 해킹을 철저히 감추어온 행태는 국정원 본연의 직무를 유기한 것으로, 박지원 국정원장은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