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유럽 공략에 속도낸다...올 매출 전년 대비 35% 증가 전망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29 11:07
두산밥캣이 주력시장인 미국을 넘어 유럽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두산밥캣은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법인의 올해 매출이 전년 대비 약 3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29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2018년부터 유럽시장을 타깃으로 한 소형 굴착기 신모델을 내놓으면서 본격적으로 현지 딜러망과 마케팅을 강화해왔다. 지난해에는 회전식 텔레핸들러를 새롭게 선보이고 기존 제품의 향상된 모델을 내세우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텔레핸들러는 지게차와 크레인을 융합한 다목적 중장비를 말한다.

이에 힘입어 2017년 6%대에 머물던 유럽 소형굴착기 시장점유율을 올해 1분기 말에는 9%대로 끌어 올렸다. 유럽 시장은 소형 굴착기와 텔레핸들러에 대한 선호도가 크다. 두산밥캣은 이 두 제품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추가 품목을 구성할 수 있도록 힘써왔다. 

지난해부터 소형 휠로더, 아스팔트 도로 정비에 필수로 사용되는 라이트 콤팩션, 소형 굴절식 로더 등 신제품도 꾸준히 출시해온 결과, 현재 가장 다양한 로더 라인업을 보유하게 됐다.

두산밥캣은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상황 속에도 콤팩트 트랙터, 잔디깎이 등 생활과 밀착된 농경·조경 용 제품을 북미 시장에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 시장에도 해당 제품군을 출시할 계획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2017년 17개에 이르던 EMEA 산하 법인을 8개로 재편하면서 조직을 효율화 해왔다”며 “향후 수익성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밥캣 회전식 텔레핸들러. [사진=두산밥캣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