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연내 새 조직체계, 리더십 구축”... 경영 쇄신 예고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6-25 16:54
이사회 제안 받아들여... 최인혁 COO는 사의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최근 직장 내 괴롭힘으로 한 직원이 목숨을 끊은 일이 발생한 것과 관련, 연말까지 경영 쇄신에 나서겠다고 25일 밝혔다.

네이버 이사회는 이날 “이번 일을 계기로 네이버의 미래를 위해서는 새로운 조직문화와 리더십을 만들어가는 일을 더이상 늦출 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현장에서의 혁신과 소통이 더 빠르고 활발해지는 조직으로 네이버를 본격적으로 바꿔 나가자고 경영진에게 제안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경영진은 이사회의 제안을 받아들여 실무 TF(태스크포스, 전담팀)를 구성, 연말까지 새로운 조직 체계와 리더십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사회는 “현재의 ‘CXO’ 체제가 회사의 지속적 성장과 혁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실제로도 획기적인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하지만, 급성장의 결과 조직 규모가 커지고, 업무의 복잡성이 증대되는 속도가 지금의 CXO들에게 요구되는 책임을 압도하고 있다고 (네이버에) 전했다”고 설명했다.

변대규 네이버 이사회 의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뤄지는 경영 체계의 변화가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는 소중한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직장 내 괴롭힘에 연루된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번 사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직무에 대한 사의를 이사회에 표했고, 이사회는 이를 받아들였다. 최 COO는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직은 유지한다. 최 COO와 이건수 네이버 글레이스 CIC 대표는 경고, 우승기, 신재경 책임리더는 각각 감봉, 해임 처분을 받았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전 직원에 이메일을 통해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전체 문화를 다시 들여다보고 점검하겠다고 사과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생각하는 리더십과 건강한 문화는 어떤 것일지 등을 고민하고 세워나가는 노력을 최고경영자(CEO)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이번 리스크 관리위원회 조사 외에도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 및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추가적인 문제 사안이 있을 경우 이를 적극적으로 조치하고 더 나은 회사로 바꿔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