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989억 대규모 투자 유치···지역경제활성화 청신호

허희만 기자입력 : 2021-06-24 11:13
23일 합동투자협약 체결, 지역 내 고용시장 숨통 트여

합동투자협약 체결식.[사진=홍성군제공]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투자가 위축된 가운데 홍성군이 989억의 대규모 투자유치를 달성하며 지역경제 회복의 물꼬를 텄다.

홍성군은 지난 23일 충남도청에서 양승조 도지사, 김석환 홍성군수를 비롯하여 3개 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989억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홍성일반산업단지의 ㈜벽산(대표 김성식) 홍성공장이 그라스울 단열재 생산공장 증설을 위해 860억원의 대규모 투자와 47명의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또한 ㈜댐코씨에스아이(대표 이영호)와 ㈜디씨엠(대표 이재서)가 내포도시첨단산업단지에 새 둥지를 튼다.

㈜댐코씨에스아이는 디스플레이 및 이미지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제품을 유럽에 수출하고 있어 대규모 생산을 위해 25억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고 20여명의 직원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디씨엠은 코로나19 사태로 현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공장을 내포도시첨단산업단지로 이전하기로 했으며 11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고 10여명의 직원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278억원의 생산 및 71억원의 부가가치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우리군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 주신 기업 대표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유수 기업을 적극 유치하여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의 인구증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혁신도시로 지정된 내포신도시는 서해선 복선전철, 장항선 복선전철, 서부내륙고속도로 등 개통되면 수도권 1시간대, 세종정부청사 45분대에 접근할 수 있어,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