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피자, 이랜드이츠 출신 박현상 운영이사 영입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6-22 13:51

박현상 신임 운영이사.[사진=고피자]


고피자가 이랜드이츠 출신의 박현상 운영이사를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박 운영이사는 2011년 이랜드그룹 인사팀으로 입사했다. 2017년부터는 이탈리안 다이닝 브랜드 리미니, 피자 뷔페 브랜드 피자몰,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 더카페를 총괄하는 본부장을 역임하며 이랜드그룹의 외식사업을 이끌었다. 고피자에서는 다양한 외식 프랜차이즈 운영 경험을 고피자에 적용해 1인 피자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 운영이사는 "최고의 푸드테크 기업을 목표로, 맛에 대해 타협 없이 늘 고민하고 노력하는 고피자의 문화가 인상 깊었다”며 “1인 피자 시장의 선두주자인 고피자가 국내 고객만이 아닌 세계 고객들을 만족시키는 브랜드가 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이사는 “빠르게 변화하는 외식업계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온 박현상 운영이사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인재의 수혈을 통해 국내 새로운 피자 문화가 자리잡도록 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피자는 외식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아기유니콘’ 기업이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선정한 ‘착한 프랜차이즈’다. 고피자는 2017년 창립 이후 현재까지 총 180억 원에 달하는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5월에는 우리은행 포함 5개사로부터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