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녹색기술센터,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나서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6-22 10:16
서부발전-녹색기술센터,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나서

이상용 서부발전 발전운영처장(왼쪽에서 다섯째)과 김형주 녹색기술센터 선임부장(왼쪽에서 여섯째)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서울 중구 녹색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서부발전 제공]

한국서부발전과 녹색기술센터가 탄소중립을 위해 손잡았다.

양 기관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 녹색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녹색기술센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기술메커니즘 이행기구인 기후기술센터 네트워크(CTCN·Climate Technology Centre and Network)의 국가지정기구 전담 지원기관이다. 기후기술의 개도국 진출을 위한 수요 파악, 타당성 조사, 기후기금 연계 등을 지원한다.

양 기관은 해외에서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을 구축하고,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서부발전은 해외 기후변화 대응 신사업모델을 발굴하고, 개도국을 지원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부발전은 농업, 산림, 건물 등 비산업분야에 대한 포용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발전공기업 최초로 UNFCCC 산하 CTCN의 전문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사업 경험에 녹색기술센터의 국제협력사업 역량을 더해, 양 기관은 개도국에서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양 기관은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보유한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민·관 공동 'P4G 파트너십'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끌어내기로 했다.

이상용 서부발전 발전운영처장은 "전 지구적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기술의 개도국 이전과 국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며 "국제사회와의 결속 강화를 통해 다양한 해외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등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서부발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