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내리막길' 비트코인···중국발 찬바람 계속 불까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6-22 08:22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암호화폐 비트코인이 연일 하락세를 보이는 중이다. 이번 하락세는 코인 채굴업체 폐쇄 등 중국발 악재 때문으로 풀이된다.

22일 오전 8시 5분(한국시간) 기준 세계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1.59% 떨어진 개당 3만1465.43달러에 거래됐다.

같은 시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1.05% 떨어진 개당 3722만2000원에 거래됐다. 앞서 업비트 기준 비트코인 시세는 지난 15일부터 하락세를 보이는 중이다. 15일부터 21일까지 전일 대비 하락 폭은 0.24%, 2.36%, 0.97%, 5.03%, 1.2%, 0.58%, 11.63%씩을 기록했다.

앞서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업체 90%가 문을 닫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시중은행과 ‘웨탄’을 진행해 암호화폐 단속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웨탄이란 정부기관이 감독 대상 기관 관계자, 또는 개인을 불러 공개적으로 질타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웨탄을 통해 일종의 ‘군기 잡기’ 성격으로 업계를 통제한다.

제프리 핼리 오안다 아시아 태평양 담당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를 통해 “전 세계 매수세가 이번 주에도 계속된다면 비트코인 시장에 찬바람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