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준석 병역 특혜 공세에 당시 선발위원장 반박 ‘특혜 아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21 18:00
황대산 당시 선발위원장 “현업 종사자 제외 제한없이 지원 가능”

[사진=트위터]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심사를 담당했던 관계자가 21일 특혜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던 2010년 지식경제기반 기술혁신사업 소프트웨어(SW) 마에스트로 과정에 합격한 것이 특혜라고 주장해왔다.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전형에 산업기능요원이던 이 대표가 어떻게 합격했느냐는 것.

이와 관련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황대산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계속 시끄럽더니 김용민 의원 사무실에서 저한테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황씨는 당시 앱 개발 및 운영회사 페퍼코드 대표로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전문가로 위촉됐다.

이어 “SW 마에스트로 과정은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재학생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수 SW인재를 선발해 지원하고 육성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었다”면서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없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했다.

황씨는 또 ‘산업기능요원도 지원이 가능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산업기능요원은 현업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측 지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황씨는 ‘대학·대학원 재학생’만 지원할 수 있다는 공고와 관련, “아마 프로그램을 직접 진행한 멘토들이 선정되기 이전에 정부 측에서 마련했던 초안이었을 것 같다”면서 “실제로 지원자들이 보고 지원한 건 SW 마에스트로 홈페이지와 각종 대학교 게시판, 프로그래밍 커뮤니티 등에 올라왔던 모집공고였다”고 했다.

이어 “인용 트윗과 멘션 등을 얼핏 보니 음모론은 어ᄄᅠᇂ게 만들어지는가를 생생히 알 수 있겠다”면서 “트위터에서 공유되고 있는 공고문을 보고 SW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에 지원한 사람은 아마 단 한 명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의 검증공세라고 하는 게 웃긴 단계에 들어섰다”며 “이상호 기자란 사람이 국가정보원 연계설까지 꺼냈다. 국정원 연계설까지 나왔으면 어디까지 갈지 보인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지지층이 좋아하는 키워드를 뽑아서 엮으려고 하는 거다. 국정원이 왜 나오느냐”고 물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